MS 손 잡고 ‘AI 반도체’ 경쟁 뛰어든 인텔, 반도체 시장 주도권 움직인다

"반도체 주도권 미국으로 가져와야" 지나 러몬도 장관의 '도발'
'끼리끼리' 손잡은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MS 협력 구도 형성
AI 반도체 시장 도전하는 미국 기업들,  엔비디아 독점 체제 무너지나
usa_chip_20240223

지나 러몬도(Gina Raimondo) 미국 상무부 장관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새너제이(산호세)에서 열린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IFS) 2024’ 포럼에 참석해 “대만과 한국에 넘어간 반도체 주도권을 미국이 가져와야 한다”고 발언했다. 인공지능(AI) 시대를 맞아 반도체 수요가 폭증하는 가운데, 노골적인 ‘반도체 국유화’ 기조를 드러낸 것이다. 러몬도 장관은 “세계 반도체를 선도하기 위해 제2의 ‘반도체 및 과학법(CHIPS and Science Act, 이하 반도체지원법)’을 만들어서라도 (미국 반도체 시장에 투자하는 기업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AI 반도체 패권 잡아라, 미국 반도체 기업 ‘결집’

인텔 IFS 2024 포럼은 미국 반도체 시장의 ‘결집’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해당 포럼에서 인텔 측은 2027년까지 1.4nm(나노미터·10억 분의 1m) 고성능 칩 양산을 목표로 하는 로드맵을 발표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업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현재 반도체 시장의 최첨단 공정은 ‘3nm’ 공정으로, 양산에 성공한 기업은 대만 TSMC와 삼성전자밖에 없기 때문이다. 인텔은 3nm 공정은 커녕 7nm 공정에서도 난항을 겪어온 후발 주자로,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이 1%에 그치는 ‘약체’다.

인텔이 이날 갑작스러운 자신감을 드러낸 이유는 ‘AI’에 있었다. 인텔은 이날 고객사로부터 약 15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 중 50억 달러(약 7조원)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자체 개발 중인 AI 칩 생산을 위해 수주한 분량으로 풀이된다. 문제는 AI용 반도체가 AI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기 위한 고용량·고성능 데이터 처리 성능을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MS와 AI 협력 관계를 확보한 이상, 인텔 역시 본격적으로 파운드리 산업을 고도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한편 업계에서는 미국이 AI 산업의 폭발적 성장을 발판 삼아 AI 중심 반도체 생태계를 꾸리고 있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인텔 등 미국 기업들이 반도체 개발·설계 역량을 바탕으로 파운드리 산업을 강화, 본격적으로 고성능 AI 반도체 시장 영향력을 키워나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러몬도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미국 민관이 이렇게까지 전략적으로 나선 것은 1960년대 우주전쟁에 비견할 만하다”며 “미국이 모든 칩을 만들 수는 없지만, AI 시대 필수적인 첨단 칩은 (아시아로부터) 미국으로 가져와야 한다”고 발언했다.

“엔비디아 시대는 끝났다” 시장 ‘지각변동’ 조짐

러몬도 장관이 ‘AI 반도체 패권’에 대한 욕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가운데, 시장에서는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를 중심으로 움직이던 AI 반도체 시장의 판도 변화에 촉을 곤두세우고 있다. 엔비디아는 데이터센터 부문 경쟁력을 필두로 AI 반도체 시장 내 막대한 영향력을 확보한 상태다. 시장조사업체 딜로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기준 엔비디아의 AI 반도체 시장 점유율은 자그마치 90%대에 달한다.

해당 조사가 이뤄진 이후로 엔비디아의 대표적인 경쟁사 AMD를 비롯한 기업들이 고성능 AI 반도체 경쟁에 뛰어들었지만, 엔비디아의 입지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에는 AI 경쟁력을 필두로 지난해 4분기 ‘깜짝 실적’을 공개하며 시장 영향력을 다시금 입증하기도 했다. 엔비디아의 지난해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5% 급증한 221억 달러(약 29조5,000억원)로, 시장의 전반적인 전망치를 눈에 띄게 웃돌았다.

한편 AI 반도체 시장은 엔비디아 독점 체제를 개편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지난 9일 월스트리트저널은 오픈AI의 CEO 샘 올트먼(Sam Altman)이 AI 반도체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7조 달러(약 9,300조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7일에는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이 AI 반도체 개발을 위해 1,000억 달러(약 133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인텔의 합세로 AI 반도체 시장에 본격적인 ‘미국 중심’ 경쟁 구도가 형성된 가운데, 한국·대만 등 아시아 파운드리 업계의 우려는 커져만 가고 있다.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