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지휘부, 일선 경찰들 ‘경찰국’ 의견 청취한다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설치 등을 놓고 경찰 내부의 반발이 극심해진 상태다.

이런 가운데, 경찰 지휘부는 행안부 경찰국 설치를 두고 일선 경찰관들을 만나 직접 관련 의견을 청취해 보기로 했다.

7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각 국·관급 간부들은 오는 8일부터 13일까지  경찰제도개선 관련 현장 의견 수렴에 나선다.

해당 지역은 서울·경기·대구·인천·광주·충남·충북·전남·전북·경북·경남·부산·울산 등이다.

경찰청은 이들 지역의 각 시·도경찰청 직장협의회 대표 등 현장 경찰관 40~50명을 대상으로 경찰제도개선 관련 현장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최근 경찰 직협 등에서 행안부 경찰국 설치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과 단식 등을 이어가자 지휘부가 조직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직협은 지난 4일부터 나흘째 삭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직협은 현 상황에 변함이 있기 따기 계속해서 삭발 시위를 이어나가겠단 방침이다.

다만 이 같은 과격한 방식의 시위에도 다소간 우려의 목소리가 경찰 내부에서 나오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실제 앞서 윤희근 경찰청장 내정자는 “경찰에 대한 애정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하지만, 일련의 행동들이 국민들에 더 큰 우려를 드리지 않을까 하는 염려 또한 있다”라고 언급했던 바 있다.

“현장의 소리를 최대한 듣고 경청하면서 국민들의 우려가 발생하지 않도록 합리적인 방식의 의사표시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도 전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