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박스 마케팅’ 업체 적발…공정위 “엄중히 제재 필요 있어”

26일, 공정거래위원회 측은 아르바이트생을 대상으로 빈 상자를 보낸 후 실제로 구매한 것처럼 위장해 구매 후기를 거짓으로 올리게 한 판매 업자와 광고 대행 업자를 제재 할 것이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공정위에 따르면 전자 제품 제조 및 판매업자인 오아와 광고 대행 업자인 유엔미디어 및 청년 유통은 2020년 5월부터 2021년 5월까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지마켓, 옥션, 11번가, 쿠팡, 카카오스토리, 위메프, 티몬 등 인터넷 쇼핑몰에 거짓 후기를 올리는 방식으로 총 3700 여 개가 넘는 게시글을 올린 것으로 확인되었다.

해당 사업자들은 단속 망을 피하기 위해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제품을 구매하도록 지시하고 제품이 들어있지 않은 빈 상자를 발송하여 거짓으로 후기 작성 권한을 부여했다.

그러면서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원고 및 사진과 동영상 등을 제공하여 제품의 장점 위주로 구체적인 후기를 작성하게 하였고 자율적으로 쓴 후기를 함께 게시하는 방식으로 조작 여부에 대해 눈치 채지 못하도록 위장하였다.

이처럼 ‘빈 박스 마케팅’은 통상적인 바이럴 마케팅에 비해서 적은 비용이 들어가고 단기간에 판매량과 구매 후기를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가지고 있다.

제품을 출시하고 난 직후 등 구매 후기가 적은 시기에 이와 같은 방법을 집중적으로 진행하여 판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도록 작업한 것이다.

유엔미디어와 청년유통은 카카오톡에서 ‘이상우’, ‘리뷰대장’이라는 대화명으로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였고 같은 방식으로 구매 및 후기 작성 지시하고 그에 대한 대가 지급 등의 업무도 진행했다.

이들은 아르바이트생들에게 개인 아이디를 부여하고 결제 수단을 이용해 오아에서 지시한 제품을 구매하게 했으며 후기를 작성한 대가로 건 당 약 1000원의 대가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위는 위법성 판단을 하여 “해당 제품이 이미 많은 사람들이 구매했고 품질 및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오인하거나 오인할 우려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서 “이러한 행위로 쇼핑몰 노출 순위가 상승하게 되면 경쟁 사업자에게도 직접적인 피해를 줄 수 있다”고 강조하며 제재를 가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오아에 과징금 1억 4000만 원과 시정 명령을 적용했고 유엔미디어, 청년유통에는 각각 시정 명령 조치를 내린 것으로 확인되었다.

공정위 관계자는 “‘빈 박스 마케팅’은 판매자가 단순히 불리한 후기를 삭제하거나, 직원 또는 지인을 동원해 거짓 후기를 작성하게 하는 등의 방식과는 달리 수단이 악의적이고 규모 면에서도 대량으로 행해졌다는 점에서 엄중히 제재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